2019-12-06 07:00 (금)
직장인이 꼽은 올해의 버킷리스트 2위 '이직'… 1위는?
직장인이 꼽은 올해의 버킷리스트 2위 '이직'… 1위는?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12.0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직장인 10명 중 9명이 올해가 가기 전에 꼭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이 꼽은 올해의 버킷리스트 1위는 '목돈 마련(33.0%)'이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307명을 대상으로 '버킷리스트'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92.1%가 버킷리스트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직장인들이 꼽은 올해의 버킷리스트(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목돈 마련, 재테크(33.0%)'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이직(23.8%)', '자격증 취득(22.8%)'이 2, 3위를 차지했다. 특히 '목돈 마련'은 성별, 연령, 혼인여부를 막론하고 모든 응답군에서 올해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 1위에 올랐다. 2위부터는 응답군에 따라 순위가 달랐다. 우선 남성 직장인들의 버킷리스트 2위는 '이직(26.0%)'이 차지했으며, '자격증 따기(23.5%)', '제주, 해외 등 한 달 살기(16.0%)', '연애하기(13.0%)'가 차례로 5위 안에 올랐다. 반면 여성은 '증량, 감량 등 다이어트 성공'이 32.4%의 높은 응답률을 얻어 2위에 올랐으며, '자격증 따기(22.1%)', '이직(21.4%)', '제주, 해외 등 한 달 살기(21.3%)'가 차례로 이어졌다.

그밖에 '퇴사(10.1%)', '내 집 마련(10.0%)', '독립하기(9.6%)', '연봉 인상(9.3%)' 등이 있었다.

직장인들은 버킷리스트를 현실로 이루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경제적 여유, 금전이 있어야 버킷리스트를 이룰 수 있다(41.5%)'고 입을 모았다. 이는 2위를 차지한 '꼭 이루고야 말겠다는 의지(27.7%)'를 14%P 앞선 수치다. 여기에 '시간(10.3%)', '함께 해줄 동료, 사람(4.7%)', '운, 기회(4.2%)', '체력, 건강(4.0%)' 등의 응답도 뒤따랐다.

실제로 올해 꿈꾸었던 버킷리스트를 이루었는지에 대해서는 버킷리스트가 있다고 답했던 직장인 중 59.3%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버킷리스트를 이루었다는 응답은 여성(50.2%)보다는 남성(64.6%)에서 높았으며,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다(20대 68.2%, 30대 58.2%, 40대 이상 39.9%). 특히 결혼 여부에 따른 차이가 커 미혼의 경우 버킷리스트를 이뤘다는 응답이 62.9%에 달한 데 비해 기혼은 40.1%로 상대적으로 그 응답이 낮았다.

한편 직장인 5명 중 4명은 버킷리스트를 지니고 있는 것이 일상에 도움이 된다고 여기고 있었다. 직장인 44.8%가 '뚜렷한 목표가 생겨 현재에 더욱 충실하게 해준다'며 버킷리스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그냥 생각하면 좋은 소망 같은 것으로 위안이 된다'는 응답도 39.3%로 적지 않았다. '허망한 상상일 뿐 현실에 충실하지 못하게 한다(6.0%)'거나 '이루지 못할 경우 박탈감만 든다(5.0%)' 등의 부정적인 평가는 낮았다. 특히 '버킷리스트가 없다'고 답한 직장인 중에도 '뚜렷한 목표', '위안' 등의 이유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이 약 68%에 달했으며, 부정적인 평가보다는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22.3%)'이라는 응답이 앞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