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14:00 (일)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한파 예방 위해 취약가구 2000곳 지원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한파 예방 위해 취약가구 2000곳 지원
  • 안강필 기자
  • 승인 2019.12.05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오는 31일까지 한파영향에 취약한 2000가구를 대상으로 단열개선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기후변화로 심해지는 한파에 대비해 취약계층의 피해를 예방하고 생활 속에서의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제공-=환경부]
[제공-=환경부]

전국 45개 시·군·구의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으로 구성된 2000가구를 지원한다. 지원 가구는 지자체의 참여 의향조사를 받아 지역별 한파 취약성 평가 결과를 고려하여 선정됐다.  

기후변화 진단 상담사(컨설턴트)가 선정된 가구를 방문해 안전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한파대응 행동요령을 안내한다.

한파대응 행동요령은 △목도리, 내복 등 방한용품을 활용하기 △무리한 신체 운동 피하기 △저체온증‧동상 조심하기 △환기 및 외출할 땐 전열기구 끄기 △장시간 외출 시 동파 예방하기 △주변 사람 건강 살피기 등이다.   

또한 해당가구의 단열환경 개선과 난방텐트, 이불 등 방한에 도움을 주는 물품도 지원하는 등 ‘찾아가는 현장서비스 확대’도 추진한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한파, 폭염 등 기후변화로 인한 혹독한 날씨는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기후변화 적응의 관점에서 국가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기업의 참여 등 사회적인 지원도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