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07:00 (금)
`아이콘택트` 편안하게 하고 싶은 것 다 하셨으면?
`아이콘택트` 편안하게 하고 싶은 것 다 하셨으면?
  • 백효진 기자
  • 승인 2019.12.05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굿데일리뉴스=백효진 기자]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씨름 선수에서 격투기 스타로 변신해 화려한 삶을 살던 최홍만의 생각 외로 예민한 일상 생활 속 고충이 드러난다.

최홍만은 “아버지와 노출된 공간에 있어 본 게 처음이다. 추억 없다.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기 때문에 식사나 여행처럼 사소한 걸 못했다”라며 “어머니도 돌아가시고 아버지도 이제 남은 인생 편안하게 하고 싶은 것 다 하셨으면 좋겠다.

나도 함께 추억을 남기고 싶다”라고 털어놨다.이처럼 겉모습은 거칠지만 속은 여린 최홍만은 이날 방송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임에도 ‘사진 한 장’ 때문에 고교 시절 이후 멀어져 버린 가족과 다시 친해지기 위해 용기를 냈다.

그의 눈맞춤 상대는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방송을 통해 최홍만과 아버지는 태어나 처음으로 커플티를 입고 함께 사진을 찍었다.

후엔 함께 식당을 가고 술잔을 나누기도 했다.

최홍만은 이 모든 게 처음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