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04:00 (일)
DJ 김영철은 사람들이 필구라고 부르면 어떠냐라고 `동백꽃 필 무렵`
DJ 김영철은 사람들이 필구라고 부르면 어떠냐라고 `동백꽃 필 무렵`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12.0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필구 역으로 나왔던 김강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DJ 김영철은 "사람들이 필구라고 부르면 어떠냐"라고 물었고, 김강훈은 "너무 좋다"고 답했다.

‘옹벤져스’ 중 누가 제일 좋냐는 말에는 “준기 엄마(김선영)가 제일 좋았다. 어떻게 연기할지 알려주시고, 애드리브 할 때 ‘어떻게 하자’ 이런 것도 알려줬다.

옹벤져스 대사가 원래 3개 정도 있으면 9개 정도로 늘어나고 그런다”라고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