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07:00 (금)
사진이나 한 번? ‘신서유기7’
사진이나 한 번? ‘신서유기7’
  • 김소형 기자
  • 승인 2019.12.04 0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굿데일리뉴스=김소형 기자] 29일에 방송된 tvN '신서유기7'에서는 멤버들이 '시작부터 용볼 대방출' 미션에 성공해 칼퇴를 하게 되자 나영석PD가 딜을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규현은 칼퇴를 기념해 "사진이나 한 번 찍자"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함께 모여 사진을 찍었다.

그때 송민호가 "이수근 형이 찍어야 되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수근은 규현의 손에서 핸드폰을 받았고 그 순간 핸드폰이 떨어져 규현의 핸드폰이 부셔졌다.

이수근은 촬영에 앞서 "2시간 드릴 테니까 2시간 안에 모든 촬영을 다하자"라고 제안했다.

결국 그렇게 '신서유기' 최초로 시간 제한 녹화가 시작됐다.

멤버들은 모두 용인 스머프 마을로 떠났다.

강호동은 제작진들과 "6시에 시작해서 8시에 딱 끝나는거다"라고 합의했다.

멤버들은 서로 잘못을 따지기 시작했다.

규현은 "100으로 치자면 형이 95%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송민호에게 "거봐 네가 5%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원이 등장해 "네가 70%다. 사진을 찍자고 하지 않았냐. 네가 시발점이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규현은 "방송을 보고 있는 시청자분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자책을 하며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송민호는 "잘못이 아니라 실수다"라고 말해 상황이 정리 됐다.

연이어 강호동이 지성을 알아보지 못해 제육볶음도 제외됐고 규현이 이경영을 알아보지 못해 무생채까지 제외됐다.

최종적으로 규현은 이만기를 알아보지 못해 열무김치까지 제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