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08:00 (금)
여성가족부, 양형위에 "아동·청소년 음란물 범죄 양형 기준 마련" 요청
여성가족부, 양형위에 "아동·청소년 음란물 범죄 양형 기준 마련" 요청
  • 안강필 기자
  • 승인 2019.12.0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포르노 사이트를 운영한 손모씨와 이용자들의 합당한 처벌을 원합니다' 국민청원 캡처
'아동포르노 사이트를 운영한 손모씨와 이용자들의 합당한 처벌을 원합니다' 국민청원 캡처

여성가족부는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3일 대법원에서 양형위원회 김영란 위원장을 만나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범죄에 대한 양형(量刑)기준을 설정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월 국제 공조 수사를 통해 다크웹 상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을 유통시킨 범죄 적발로 사회적 분노를 사면서 관련 법률의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범죄에 대한 양형기준을 설정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따른 것이다. 참고로 현재 해당 범죄의 양형기준은 설정되어 있지 않다.

현재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에 대한 처벌이 규정되어 있으나, 실제 법정에서 선고되는 처벌 수위가 낮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지난 10월 '아동포르노 사이트를 운영한 손모 씨와 사이트 이용자들의 합당한 처벌을 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시작된 국민청원이 30만6629명의 동의를 얻는 등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사회 전반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여성가족부는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범죄는 피해자가 아동·청소년인 만큼 법 이익 보호가 중대하기에 엄정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대를 고려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한 현재 부양가족 유무, 성장과정에서의 고려할 점, 초범 등 범죄 전력 여부가 양형 시 피고인에게 유리한 요소로 적용되고 있어 보다 세심하고 엄격한 적용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양형위원회에 강조했다. 

양형위원회는 대법원 소속의 독립 위원회로서, 형사재판에서 형을 정할 때 국민의 건전한 상식을 반영하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양형을 실현할 수 있도록 법관이 재판에 참고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양형기준'을 설정하고 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양형기준 설정으로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성범죄에 대한 상세한 처벌 수위 예측이 가능해져 해당 범죄 예방과 적극적인 경찰 수사 및 기소 등이 기대된다"라며 "우리 사회가 보다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범죄에 엄격히 대응하고 처벌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및 인식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