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07:00 (금)
장태준이정재 분은 보좌관2
장태준이정재 분은 보좌관2
  • 백효진 기자
  • 승인 2019.12.0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굿데일리뉴스=백효진 기자] 2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는 이창진(유성주 분)의 죄를 밝히는 장태준(이정재 분)과 강선영(신민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리에 연관된 의원들이 모두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인 탓에 국정조사는 재개되기도 어려워진 상황.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지경에 이르렀지만, 장태준(이정재 분)은 포기하지 않았다.

"사전 승인을 받고 외부로 가지고 갔는데 그때 감사 팀에 걸린 거라고 하네요"라는 도경에게 혜원은 "보여준거네요 우릴 만나면 어떻게 되는건지"라고 했다.

"주진화학에서 오늘 김병찬씨를 만난다는 걸 어떻게 알았을까요?" 라는 도경에게 "오늘 우리가 만날 사람들 리스트는 우리 의원실 아니면 도경씨 의원실에서 정보가 새고 있는거다"라고 혜원이 이를 파악했다.

내부 스파이가 있는 것을 안 장태준은 모든 보좌관에게 국세청 자료를 오픈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이창진 측에서 들으면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 예측한 것.

예상대로 주진화학 측의 움직임을 포착했고, 이창진을 향한 검찰과 국세청의 압수수색이 시작됐다.

이창진의 비밀계좌가 밝혀진 후 장태준은 그를 찾아가 “모든 사실을 인정하면 편해진다. 자금을 관리했다고만 얘기하고, 진짜 주인을 밝혀라. 그렇지 않으면 모든 죄를 다 덮어쓸 것”이라고 말했다.

“성 회장 지시로 정치권에 뿌린 자금내역을 달라. 지금 회장님 도울 수 있는 사람 저밖에 없다”고 덧붙이기도.

이창진의 해외 거래처는 너무 많았고, 이에 장태준은 추적에 역부족을 느껴 다른 전략을 세웠다.

바로 보좌진들에게 자료를 공유하자는 것.

아예 내부 스파이에게 정보를 흘려 이창진 측이 먼저 움직이도록 덫을 놓는 전략이었다.

그의 예측대로, 역외탈세를 추적한다는 정보가 이창진의 귀에 들어갔고, 그가 서둘러 자금을 회수하면서 비밀계좌 위치가 노출됐다.

국세청은 곧바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