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03:00 (일)
100대 기업 신입직 합격스펙 '학점 3.7점'...인턴경험자 늘어
100대 기업 신입직 합격스펙 '학점 3.7점'...인턴경험자 늘어
  • 안강필 기자
  • 승인 2019.12.0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올해 신입사원들의 합격스펙이 작년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직무 경험을 드러낼 수 있는 '인턴십 경험자'가 가장 많이 늘었고, '자격증 보유자'와 '해외체류경험자' 증가도 눈에 띄었다.
 
잡코리아가 올해 1000대 기업에 입사한 신입사원 1256명의 합격스펙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올해 신입사원들의 '졸업학점'은 평균 3.7점(4.5점만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3.7점)와 같은 수준이다. 

그러나 졸업학점을 제외한 대부분의 취업스펙이 지난해보다 소폭 올랐다. 먼저 신입사원 중 '자격증 보유자'는 73.7%에 달했다. 10명중 7명이 직무 자격증이나 컴퓨터활용능력 등의 자격증을 보유한 것이다. 자격증 보유자 비율은 지난해(67.1%) 보다 6.6%P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신입사원의 '토익 점수'는 평균 836점으로 집계됐다. 작년(평균702점)에 비해 크게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영어 말하기 점수 보유자는 61.8%로 지난해(63.2%)보다 다소 줄었으나 제2외국어 점수 보유자는 16.6%로 작년(12.1%) 보다 소폭 증가했다. 

해외체류경험자도 38.6%로 지난해(33.2%) 보다 5.4%P 늘었다. 글로벌 안목을 갖춘 인재를 선호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제2외국어를 준비하거나 해외체류 경험을 하는 취업준비생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잡코리아는 분석했다.

올해 신입사원들의 합격스펙 중 '직무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십 경험자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사원 중 '인턴십 경험자'는 42.2%로 5명중 2명이상에 달했는데, 이는 지난해(35.1%) 보다 7.1% 증가한 수준이다. '공모전 수상 경험자'는 신입사원 중 26.5%로 작년(19.7%)보다 6.8%P 늘었다. 한편 신입사원 중 '사회봉사 경험자'는 43.6%로 작년(45.3%)보다 1.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스펙초월 트렌드의 확산으로 일부 취업준비생들의 취업불안감이 높아지면서 오히려 스펙을 더 높이려는 경향이 짙어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신입직 입사자들의 합격스펙이 3년째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