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23:00 (수)
올해 1~9월 창업기업 부동산업 하락으로 감소…기술창업 증가세 두드러져
올해 1~9월 창업기업 부동산업 하락으로 감소…기술창업 증가세 두드러져
  • 안강필 기자
  • 승인 2019.11.2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중소벤처기업부]
[제공=중소벤처기업부]

올해 초부터 지난 9월까지 세워진 창업기업은 부동산업에 뛰어든 이들이 감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소폭 줄었다. 하지만 기술을 바탕으로 창업한 기업은 전년에 비해 5.5% 늘어났다.

25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설립된 창업기업은 94만5322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7% 감소했다. 다만 이 같은 감소세를 이끈 부동산업을 제외한 수치를 따져볼 경우, 나머지 창업기업은 75만5412개로 지난해에 비해 2.6% 오른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1~9월 사이 69만3596개였던 창업기업은 이듬해 73만3442개, 2018년 73만5951개로 계속해서 증가세를 보여왔다. 

지난 2017년 12월에 발표된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의 영향으로 해당 연도와 2018년 연속으로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개인이 21만여명에서 27만여명까지 크게 늘었지만, 올들어 이 수치가 17만명대로 크게 떨어졌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조직형태별로 보면 올해 창업기업은 지난해 대비 5.6% 늘어난 8만1196개로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갔으나 개인 창업기업은 86만4126개로 지난해 대비 7.8%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24만9042개, 26.3%) △부동산업(18만9910개, 20.1%) △숙박·음식점업(13만8071개, 14.6%) △건설업(5만703개, 5.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술창업은 16만6326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5%(8708개) 늘며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기술창업 중에서는 사업지원서비스업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이 지난해 1~9월 대비 19.1%, 15.8%의 두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내며 기술창업을 주도했다. 정보통신업과 교육서비스업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9%, 6.8%의 증가율을 보이며 지식기반 서비스업의 창업을 이끌었다. 

다만 제조업(17.6%)은 전기·전자(111.8%), 기계·금속(16.6%)을 중심으로 감소했고,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15.0%)의 감소도 이어졌다.

연령별로는 30세 미만(4.5%↑) 창업이 지난해 1~9월 대비 증가했으며, 이중 기술창업은 청년층(39세 이하, 7.2%↑)을 중심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지난해 1~9월 대비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