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22:00 (토)
나왔는데도 참 어려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
나왔는데도 참 어려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
  • 김소형 기자
  • 승인 2019.10.10 0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굿데일리뉴스=김소형 기자] 가수 김흥국이 '밥은 먹고 다니냐'로 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하면서 심경을 전한다.

극단적인 선택은 생각해봤냐는 김수미의 물음에 김흥국은 “주변에서도 이겨내기 힘들지 않겠냐는 말을 하더라”며 “내가 해병대를 나왔는데도 참 어려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김흥국은 김수미표 국밥 한 그릇에 용기를, 김수미표 욕 한 사발에 마음속 응어리를 날리며 새 출발을 다짐한다.

평소 김수미가 아낀 김흥국의 등장에 긴장한 사람이 있다.

깐족거림으로 김수미의 눈 밖에 났던 최양락이다.

최양락은 김흥국에게 사장 자리를 뺏길까 걱정스러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