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21:00 (화)
데뷔 35년 차 트로트계의 살아있는 전설 최진희는? "부라더시스터"
데뷔 35년 차 트로트계의 살아있는 전설 최진희는? "부라더시스터"
  • 백효진 기자
  • 승인 2019.09.1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굿데일리뉴스=백효진 기자] 14일 방송된TV 조선 ‘부라더시스터’에서는 국민 트로트 가수 최진희와 ‘성공한 덕후’ 홍자가 만난 훈훈한 모습이 공개된다.

데뷔 35년 차 트로트계의 살아있는 전설 최진희는 최근 트로트 열풍을 몰고 온 '트로트 여신' 홍자가 고맙고 기특하다며 홍자를 집으로 초대했다.

홍자는 평소 존경하던 가요계 대선배와의 만남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박성훈 작곡가와 트로트계의 아이돌 추가열과의 인연 등 여러 가지 공통점을 발견하며 끈끈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최진희는 홍자에게 "앞으로도 인연을 계속 이어가자"라고 말해 홍자는 기뻐했다.

최진희는 그런 홍자를 흐뭇하게 바라보다 즉석에서 같이 한 소절을 불렀다.

처음이지만 자연스러운 두 사람의 호흡에 두 MC와 조혜련은 놀라움을 드러냈고, 특히 조혜련은 “후배가 찾아와 존경하는 선배라며 ‘아나까나’를 불러준다면 무척 감동할 것 같다”라며 부러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