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05:00 (일)
`수상한장모` 일하고 있는 진애영을 물끄러미 바라봤다
`수상한장모` 일하고 있는 진애영을 물끄러미 바라봤다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9.14 0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1일 방송된 SBS '수상한 장모'에서는 안만수(손우혁 분)를 만나러 온 왕수진(김혜선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영만은 자신의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는 진애영을 물끄러미 바라봤다.

김영만은 "너 몸도 안좋다면서 괜찮냐"며 은근히 말을 걸었고, 진애영은 "병원 다녀왔더니 괜찮다"며 기쁜 마음으로 일하기 시작했다.

김영만은 곤란하다는듯이 진애영을 보며 "애영아 제발 부탁이다"라며 무릎을 꿇었다.

김영만이 꿋꿋하게 아이를 지우자고 강요하자 진애영은 지친다는듯이 김영만을 바라봤다.

김영만은 "우리 부모님 나 때문에 고생 많이 하셨다. 할아버지 내가 이런 꼴이라는거 알면 나는 죽는다. 애영아 제발 부탁하자. 애기가지고 장난치지 말자. 우리 엄마도, 은지도, 나 까지 죽을 수도 있다. 너에게 세 사람의 목숨이 달려있다"며 무릎까지 꿇었다. 

만수에게 수진은 “니가 제니한테 이것 줬어” 하며 자료를 던진다.

만수는 “저 아닙니다 아마 오은석씨 아닐까요” 하며 말한다.

수진은 “그게 무슨 소리야” 하며 놀래자 만수는 “모르셨어요 오은석씨가 흑장미한테 관심 있는 거” 라고 전한다.

안만수와 왕수진의 기싸움은 팽팽했다.

왕수진은 느껴보라는듯이 "오 서방을 볼 때마다 좋다"며 "누구랑은 다른 느낌이다"라고 뻔뻔하게 굴었다.

안만수는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오은석이 누구의 아들인지 알고 있냐"고 물었고, 왕수진은 "오 회장 손자지 않냐"며 당연하다는 듯이 답했다.

안만수는 어이없다는 듯이 웃으며 "왕 대표님은 보고 있자면.."이라며 왕수진만 모르는 회심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