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05:00 (일)
전지적 참견시점,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 나갔다
전지적 참견시점,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 나갔다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9.1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BC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먼저 테이와 조찬형이 뮤지컬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공연장으로 향했다.

절친한 친구인 두 사람은 허물없이 농담도 하고 장난도 치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 나갔다.

섭외 전화가 걸려오자 조찬형은 친구 모드에서 매니저 모드로 변경하며 테이의 스케줄 정리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테이와 조찬형은 뮤지컬 공연과 광고 촬영으로 인해 다이어트에 돌입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가운데 두 사람은 뮤지컬 공연장 곳곳에 널린 음식들에 식욕이 솟구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테이와 그의 배우친구 조찬형이 서로의 매니저로 등장하면서 이같은 관계 설정의 단면을 보여줬다.

조찬형은 테이의 배우 매니저 역할도 마다하지않는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에서는 테이가 조찬형의 매니저로 분한 것.

공연 후 팬들과 만남까지 마친 테이와 조찬형은 집으로 돌아왔다.

초인종이 울렸다.

바로 테이가 주문한 음식들이었다.

피자, 치킨, 해물 된장찌개, 감자탕, 등갈비 등 뜻밖의 새벽 손님들이 줄지어 등장해 폭소를 자아내는 가운데 이 많은 양이 테이 혼자서 먹는 양이라고 해 참견인들과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