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22:00 (목)
‘지정생존자’ 권력을 제..
‘지정생존자’ 권력을 제..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20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3일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14화에서는 테러 배후 단서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나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결말에 치달으며 오영석은 권력을 제 것으로 만들며 변화를 꾀했다.

처음 의도는 자격 없는 권력이 없는 새 나라였지만 과정에 테러가 있었던 것처럼 권력의 맛을 알게 된 이후 오영석은 분명한 악의 길로 들어섰다.

오영석의 폭주가 시작되고 이준혁은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로 극을 압도했다.

이준혁의 열연은 오영석이 단순한 악역이라는 데 그치지 않았다.

권력을 향해 가면서도 그 길이 잘못됨을 알고 스스로 분노하는 모습을 녹여낸 것.

박무진과의 마지막 대화에서 “대행님은 결코 저를 이길 수 없겠네요”라고 말하기 전 분노를 삭이는 오영석의 모습은 ‘좋은 사람’에 대한 경계와 오영석이 되찾을 수 없는 ‘정의’에 대한 분노로 비쳤다.

이준혁의 내면 연기와 섬세한 감정 연기가 녹아든 열연으로 오영석을 더욱 입체적인 악역으로 만들었다.

증거 확보를 눈치채고 도망간 오영석(이준혁)을 찾아낸 한나경은 그와 팽팽한 대립을 벌였다.

그때, 운전석에서 내린 보좌관 김상민(박태성)이 오영석을 향해 총을 쏘고 곧이어 자살, 이를 지켜보던 한나경의 안타까움 가득한 눈빛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기 충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