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6:00 (목)
‘지정생존자’ 나타난 듯..
‘지정생존자’ 나타난 듯..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19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제공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3일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14화에서는 테러 배후 단서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나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영석의 폭주는 이준혁의 압도적인 열연이 있어 가능했다.

권한대행이 되던 순간부터 이준혁의 눈빛에 독기가 더해졌고, 박무진(지진희) 앞에서도 망설임 없이 오영석 본래의 모습 그대로 나타난 듯 더욱 여유롭고 자신만만한 태도로 변화했다.

이는 최후의 순간까지 이어졌다.

권력을 품으려는 섬뜩한 야망과 VIP의 배신에 느껴진 불안함과 초조함 그 끝에는 모든 것을 인정하고 내려놓는 모습까지 악인의 얼굴을 점차 변화시킨 이준혁의 압도적인 열연이 오영석의 무게를 더했다.

오영석의 끝에는 연민이 더해졌다.

후회하지 않아도 그가 스스로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했다.

바른길을 택한 박무진(지진희)을 비난했지만 스스로에게 화살을 꽂은 듯 분을 참지 못하는 모습에 이어 김실장(전박찬)에게 분노하는 모습이 오영석의 내면을 들여다보게 만든 것이다.

김실장에게 분노할 때의 명분은 자신의 안위였지만 김실장이 잡아둔 한나경(강한나)의 처분에 대한 불안함이 스며있었다.

마치 자신에게 상의하지 않고 박무진에게 총격을 가했을 때와 같았고 이준혁의 내면 연기가 더해졌기에 이를 더 이해할 수 있었다.

가운데 테일러 샵에 잠입해 증거를 찾는 강한나의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게 했을 뿐만 아니라 국정원 요원다운 촉과 기지를 발휘해 진지하게 수사를 펼치는 모습에서는 ‘한나경’에 빙의한 듯한 강한나를 엿볼 수 있었다.

이처럼 강한나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눈빛과 섬세한 연기를 선보이며 매 화 테러범의 정체와 누구보다 먼저 한발 더 가까워지는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