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6:00 (목)
‘꽃파당’ 개시일까지 기대와..
‘꽃파당’ 개시일까지 기대와..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18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9월 16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연출 김가람/제작 JP E&M, 블러썸스토리)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

14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꽃파당’ 매파 4인방 마훈(김민재), 개똥(공승연), 영수(박지훈), 도준(변우석)의 상업적인 포즈와 비즈니스 미소가 담겨있다.

가장 잘 나가는 혼인 장사꾼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이들의 표정은 자신감으로 가득 차있다.

“혼인, 우리가 답을 쥬오”라는 상단의 문구와도 일맥상통. 조선 청춘남녀들의 혼사를 책임지는 최고의 남자 매파 마훈, 이미지 컨설턴트 영수, 정보꾼 도준, 갓 대신 비녀를 꽂은 견습생 개똥까지, 꽃매파 4인방의 신선한 캐릭터 조합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마치 혼인정보업체 광고를 보는 듯한 이번 포스터에서는 4인방이 손에 쥔 ‘꽃파당’ 전단지도 눈여겨봐야 한다.

자그마한 약도 위에 쓰인 “성혼률 9할. 될 때까지 맺어주는 고객맞춤 중매”라는 영업 문구가 혼인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당장이라도 ‘꽃파당’을 향해 달려가고 싶게 만들기 때문. 요즘처럼 조선에서도 혼사는 어려운 문제였다는데, ‘꽃파당’ 4인방은 어떤 명쾌한 답을 내려줄까.

제작진은 “전통혼례를 연상케 하는 색감은 조선시대 중매를 소재로 한 드라마를 상징한다. 김민재, 공승연, 박지훈, 변우석의 찰떡같은 영업 호흡은 이미지를 더욱 풍성하게 살려냈다”고 전하며 “지금껏 본적 없는 조선시대 중매와 남자 매파들의 예측불가 혼담 프로젝트의 개시일까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