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23:00 (수)
‘집으로 가는 길’ 배우보다 어렵기는..
‘집으로 가는 길’ 배우보다 어렵기는..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1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JTBC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1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는 실화를 모티브로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는 두 영화 ‘집으로 가는 길'과 '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집으로 가는 길’을 연출한 방은진 감독과 정신건강의학과 송형석 박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은진 감독은 "분노의 지점이 있었다.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안벌어졌으면 좋겠다"고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제작 이유를 밝혔다.

도한 "우리 외교관 많이 야단치시는 감독님이라면서 해외나가면 주목 받게되더라"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중간 이동휘의 모습이 보였다.

방은진 감독은 "신선하다"면서 "제자이긴 하지만 이전까지는 분량이 한 신 이렇게 나왔는데 과감하게 (주인공 최측근으로) 캐스팅됐다. 그 이후로 너무 잘 나갔다"라고 이야기했다.

방은진 감독은 "감독 출사표를 낸 건 1999년이다. 상업영화 감독으로는 2005년 '오로라 공주'로 데뷔했다.

연극 배우로 출발해 영화 배우가 됐다.

카메라를 넘어가면 연기가 일취월장하지 않을까 단순한 호기심에서 (연출을) 시작했다.

배우보다 어렵기는 한데 체질인가 보다.

카메라에서는 예쁘게 보여야 하지 않나.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는 떨지 않아도 되고 핫팩도 붙이고 끼워 입을 수 있어 스태프 체질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두번째로 이야기를 나눈 영화 '룸'. 해당 영화는 다양한 사례들이 얽혀 있으며 원작 소설이 있었던 바. 그 중 한 사례로 '요제프 프리첼 사건'을 대표로 꼽을 수 있다.

해당 사건은 24년간 아이들을 감금시켰다가 우연히 병원에 가 신원을 찾게 되면서 극적으로 탈출했던 사건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영화 '룸'도 비슷한 내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