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14:00 (토)
‘조선생존기’ 의관으로 전격..
‘조선생존기’ 의관으로 전격..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1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경수진은 10일 방송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 14회에서 문제 해결의 키 플레이어로 힘을 보탰다.

무엇보다 한정록은 ‘세자빈 대역’으로 궁궐에 입성한 동생 한슬기(박세완 분)를 지키기 위해 궁궐 안 ‘내시’로 변신하는 결단을 내린 바 있다.

내시부의 ‘핵심 인물’로 활약 중인 상황. 임꺽정 또한 백정 특유의 ‘칼잡이 실력’으로 문정왕후(이경진 분)의 개복 수술을 성공시키며 궁궐 안 ‘의관’으로 전격 발탁, 새로운 삶을 살게 되기도.

결국 두 사람은 각 부서의 ‘얼굴’이 되어 본격적인 대결을 시작하게 된다.

여유롭게 활시위를 당긴 한정록은 직후 당황하는 표정을 숨기지 못하고, 지켜보던 상훤 또한 먼 산을 바라보는 모습으로 예상치 못한 결과를 짐작하게 한다.

반면 활 쏘기에 집중하던 임꺽정은 시종일관 ‘미소’를 드러내 대조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임꺽정이 ‘국대 선출’을 꺾는 반란에 성공하며 ‘승리 요정’으로 거듭나게 될지 초미의 관심이 모인다.

혜진은 명종이 믿고 의지하는 박수량(박준혁 분) 대감이 윤원형의 '거짓 상소문' 계략으로 인해 투옥되자, 상소문의 진위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비밀리에 내시부에 속한 한정록(서지석 분)과 함께 박수량의 고향으로 길을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