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12:00 (금)
‘개그콘서트’ 충청도 사투리를..
‘개그콘서트’ 충청도 사투리를..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1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KBS2 개그콘서트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1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과거 많은 사랑을 받았던 ‘생활사투리’를 업그레이드 한 ‘2019 생활사투리’가 재편, 시청자에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충청도 사투리를 담당할 배정근이 새롭게 합류한다.

경상도와 전라도 사투리를 맛깔나게 구사하는 김시덕과 이재훈도 함께 복귀해 환상의 케미를 재현하며 시원한 웃음 한 사발을 준비 중이다.

“내 아를 낳아도”, “아따 거시기 허요” 등 선풍적인 유행어를 만들어낸 두 개그맨이 이번에는 어떤 중독성 강한 멘트를 제조할지 벌써 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방언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꽁트와 접목해 센세이션을 일으킨 ‘생활사투리’는 뉴페이스 영입 등, 신구의 절묘한 조화로 다시 한 번 전국에 사투리 유행을 예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