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5:00 (월)
‘저스티스’ 형성하며 남다른..
‘저스티스’ 형성하며 남다른..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16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덕션 H 에프앤엔터테인먼트 제공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최근 KBS2 ‘저스티스’에서 이태경(최진혁)과 서연아(나나)는 장영미(지혜원) 실종 관련 공조 수사를 시작했다.

전 연인이었던 두 남녀가 법정 안에서 악연으로 만나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쳐왔지만, 공조 수사를 시작한 지금은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며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였다.

태경과 연아는 진실을 알아내는 과정이 힘겹더라도 피해자들을 위해 결코 포기하지 않고 있다.

두 사람의 공조가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이유는 뛰어난 수사능력 가운데 피어오르는 묘한 텐션. 조현우와 대치하던 중 칼에 맞은 태경이 칼자국 사진을 연아에게 보내 분석을 부탁하자, 연아는 칼에 찔린 사람이 누구냐며 예리한 촉으로 태경임을 알아냈다.

태경은 연아 앞에서 자신의 상처를 감추려했다.

여전히 서로를 걱정하는 두 남녀의 마음이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상황들의 연속에서 태경과 연아의 가벼운 장난은 케미를 폭발시켰다.

"분위기 딱딱해서 협상을 못 하겠다고. 웃으라고 부드럽게"라는 연아의 말은 항상 굳어 있던 태경의 부드러운 미소를 이끌어냈다.

실종된 영미의 행방과 미제 사건들의 진실을 찾기 위해 함께 고군분투 수사를 이어나가고 있는 태경과 연아. 이들의 공조 케미가 어떤 진실을 발견해낼지 앞으로가 더욱 궁금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