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01:00 (일)
‘시라노’ 전혀 그렇지..
‘시라노’ 전혀 그렇지..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7.22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8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뮤지컬 '시라노'의 이규형과 송원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규형은 "뮤지컬 '시라노'와 내일 '의사요한'으로 찾아뵙게 됐다. 잘 부탁드린다"며 "보통 의학드라마에서 의사를 안 맞고 검사를 맡고 있다.

지성 선배님과 신념이 대립되는 역할로 그 갈등을 유발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이에 DJ최화정이 “별명이 스티비 원근이냐”고 물었고 송원근은 “이게 별명이 아니라 같이 공연한 배우가 자꾸 공식석상에서 이렇게 부른다.

전혀 그렇지 않은데”라고 쑥스러워했다.이규형은 또 연애 스타일에 "차일까 겁을 먹는다"라며 "거절 당할까봐 상처 받을 바엔 혼자가 편하다고 생각한다.

결국 말을 하긴 한다.

거절 당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시라노'는 2년만에 재연되는 작품이다.

'시라노'의 매력에 대해 묻자 송원근은 "아무래도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지만 제 개인적인 생각에는 초연 때 부족했던 부분들을 재연 때 보안을 했다고 생각한다. 내용이 막 변한 것은 아니지만 초연을 보신 분들도 재연을 보시면 재밌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