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01:00 (월)
경기도청, ‘한일 갈등 속 ‘2019 오산평화의소녀상 헌화행사’ 개최’
경기도청, ‘한일 갈등 속 ‘2019 오산평화의소녀상 헌화행사’ 개최’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7.1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경기] 일본의 무역규제로 한일관계가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오산지역 시민 연합단체 ‘오산평화의소녀상’이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8월 14일)에 앞서 7월 29일 10시 시청 광장에 있는 오산평화의소녀상을 찾아 헌화하는 행사를 실시한다.

위안부 기림일은 세계 각지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날로 1991년 8월 14일 고 김학순 할머니 생전에 최초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것을 기려 지정됐다.

행사는 오산시에 소녀상 건립 후 세번째를 맞는 위안부 기림일과 8월 10일 오산평화의소녀상 3주년 기념식에 앞서 거행된다.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일본 아베 정부에 촉구하고, 최근 경제 보복과 관련해서도 규탄의 목소리를 담은 성명서도 함께 발표한다.

오산시청 광장에는 곽상욱 오산시장과 장인수 오산시의회의장을 비롯해 오산시의회의원, 오산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 등 오산 시민 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산평화의소녀상 강경남 사무국장은 “최근 경기 안산의 평화의소녀상에 일본어를 사용하며 침을 뱉은 사람들이 한국인이었던 것은 역사를 제대로 알려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갖게 한다.”라면서 “헌화식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 제대로 된 역사교육의 필요성을 다 함께 공감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오산평화의소녀상은 2015년부터 건립 모금운동이 시작돼 55개 단체 및 천 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6,800만원의 성금으로 2016월 8월 14일 건립되었다. 2018년에 이어 오는 8월 10일 오후 4시 오산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3주년 기념식과 회화대전 공모 시상식이 거행된다.

헌화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은 참여한 시민들이 올바른 역사를 기억할 수 있도록 오산평화의소녀상 3주년 기념식 식순에 넣어 상영한다. 특히 오산평화의 소녀상을 찾은 시민들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되새기는 평화의 소녀상 헌화를 통해 8월 10일 3주년 기념식 행사의 의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