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경추척수증’ 1979년 빚쟁이에게..
‘경추척수증’ 1979년 빚쟁이에게..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7.15 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2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가세가 기울며 밤중에 갑자기 부산행을 택했던 홍록기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그러다 중학교 3학년 때 그의 형이 대학에 합격하며 홍록기만 부산에 남게 됐고, 친구들과 헤어지고 싶지 않은 마음에 옥탑방에서 홀로 자취를 하게 됐다고.

1979년 빚쟁이에게 쫓겨 엄마와 당시 15살이었던 형, 8살이었던 동생 손을 꼭 붙잡은 채 밤 기차를 타고 부산으로 내려간 홍록기가 졸린 눈을 비비고 도착한 곳은 항상 가던 이모 집이 아니라 허름한 여관. 당시 그의 이모는 시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었고, 홍록기의 어머니는 자신의 여동생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아 어쩔 수 없이 여관을 선택했던 것.

홍록기는 그렇게 1년간 여관살이를 하며 초등학교를 다녔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