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11:00 (금)
‘악마가’ 모태강의 본체는..
‘악마가’ 모태강의 본체는..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7.1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tvN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tvN은 10일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의 스틸을 공개했다.

‘악마가’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건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다.

자신이 누렸던 성공이 한 소녀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임을 알게 된 하립이 소녀와 자신, 주변의 삶을 회복시키며 삶의 정수를 깨닫는 이야기를 그린다.

괴테의 고전 명작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한 판타지적 설정 위에 현실적인 이야기를 녹여내며 차원이 다른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영혼을 사고파는 갑을관계로 재회한 ‘레전드 콤비’ 정경호, 박성웅의 연기 변신이 드라마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하였다.

모태강의 본체는 스타 작곡가 하립의 영혼을 회수하러 온 악마 `류`다.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 부와 명예를 얻은 하립의 계약 완료를 앞두고 그에게 위험한 제안을 한다.

박성웅은 칠흑 같은 어둠을 숨기고 있는 모태강의 두 얼굴을 자유자재로 오가며 눈 뗄 수 없는 반전 매력을 선사할 전망. 특히 영혼 계약의 절대 `갑`이지만, 자신 앞에서 매번 `꿈틀`하는 하립과 얽히며 흥미로운 `브로케미`까지 선보였다.

박성웅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는 정경호와의 이색적인 갑을관계에서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박성웅은 “악마의 모습을 잘 표현하기 위해 영혼이 없는 표정과 눈빛을 많이 연구했다. 여기에 CG가 더해져 강렬한 모습이 완성될 것”이라고 자신하며 “모태강과 류는 기존의 악마와는 확실하게 다르다.

강한 모습도 있지만 때로는 마음이 흔들리기도 하는 악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