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차이나는 클라스’ 다윈의 인생을..
‘차이나는 클라스’ 다윈의 인생을..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7.14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캡처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0일 JTBC ‘차이나는 클라스’(차클)에서는 진화학자 장대익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교수가 출연해 ‘진화론 바로 알기, 다윈의 눈으로 세상을 보다’를 주제로 문답을 나눴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장대익 교수는 "찰스 다윈은 세상을 바꾼 과학자지만 천재는 아니었다"라고 전해 궁금증 자아냈다.

장대익 교수는 다윈이 의사였던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따라 16세에 의대에 진학하지만 2년 만에 포기하고 이후 남미 탐험을 떠난 이야기로 화제를 옮겼다.

당시, 4년 10개월 동안 비글호를 타고 탐험을 하며 새로운 세상을 만난 다윈은 우연히 간 갈라파고스섬에서 서로 부리가 다른 새들을 채집하게 됐다.

그 새들을 조류학자에게 보낸 후 충격적인 답변을 듣게 됐다는 것.

다윈의 인생을 바꾼 갈라파고스섬 이야기는 본 방송에서 공개됐다.

기린은 높은 곳에 있는 먹이를 먹다 목이 길어졌다, 짝짓기 상대로 선택되기 위해서다, 효율적인 육아를 위해서다 등 다양한 주장이 쏟아졌다.

홍진경은 남보라가 자신과 생긴 것이 닮았다며 칭찬(?)하는 등 기존 고정 멤버들의 환영이 이어졌다.

남보라는 합류 기념으로 이날 강연 주제와 관련된 퀴즈를 직접 준비해 선보여 뜨거운 열의를 자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