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형제’ 헌 옷..
‘형제’ 헌 옷..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7.12 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채널A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서민갑부'에서 버려진 헌 옷으로 연 매출 8억 원을 달성한 정태성, 정태호 형제의 이야기를 전한다.

헌 옷 수거를 위해 방문한 가정집에서 우연히 고객이 세탁기 청소 기사와 다투는 상황을 목격하게 된 태호 씨는 헌 옷 수거 사업에 전자제품 청소와 수리를 같이 접목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면서 사업을 확장하기 시작했다.

전문기술자인 지인들을 영입해 세탁기나 에어컨 등을 수리해주고, 수리비 대신 헌 옷으로 받아오는 서비스를 구축한 것이다.

헌 옷 수거뿐만 아니라 청소나 수리를 맡기는 고객들이 늘어나기 시작하며 초창기보다 매출이 3배 이상 뛰어오르게 되었다.

헌 옷 kg당 가격을 높게 책정해주는 이벤트를 하거나 무게를 반올림해 가격을 좀 더 쳐주는 것은 물론, 에어컨이나 세탁기를 청소할 때 피톤치드 무상 방역 서비스에 3개월 무상 AS까지 아낌없이 주는 서비스로 주 고객층인 주부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동생 태호 씨가 집집마다 방문해 버리는 물품들을 수거해오면, 형 태성 씨가 계절별, 브랜드별, 수출용 등으로 선별해 해지거나 흠집 난 옷, 가방 등을 복원 과정을 거쳐 재탄생시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