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17:00 (목)
제주도, ‘지하수 오염차단 그라우팅 사업 본격 시행’
제주도, ‘지하수 오염차단 그라우팅 사업 본격 시행’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7.10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제주] 제주특별자치도는 오염된 지하수 관정의 수질 회복을 위한 ‘지하수 오염차단 그라우팅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하수 오염차단 그라우팅’은 지하수 관정을 따라 유입되는 오염물질의 중간 통로를 차단시키는 공법을 말한다.

이 공법은 지난 2016년 도내에서 처음 시도한 특허공법으로, 올해 초까지 시범사업이 진행됐다.

시범사업은 수질이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한경면, 한림읍에서 이뤄졌으며, 2개 관정에서 약 38%의 수질개선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지난 2004년부터 타 지역보다 강화된 오염방지 시설기준을 정하고 있으나, 이전 허가된 지하수 관정은 상대적으로 오염에 취약한 문제를 안고 있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하수 오염차단 그라우팅’ 시범사업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올해 총 사업비 3억 원을 투입해 한림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사업대상은 주변 오염원에 의해 불가항력 피해를 받고 있는 지하수 이용자로서 총 6개소에서 진행된다.

먼저 강우에 의한 수질변화 등 4~5회의 수질검사를 실시해 오염물질 유입여부를 판단하고, 오염물질 유입 지점의 상・하부에 그라우팅재를 주입해 차단하는 방식을 2~3 차례 반복한다.

사업대상 관정에서 최소 30% 이상의 수질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하수에 대한 한림읍 주민의 불신감을 덜어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박원하 제주특별자치도 환경보전국장은 “지하수 오염차단 그라우팅 사업을 통해 제주도의 지하수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오염원 관리를 위한 강화된 제도와 정책 정비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