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인천광역시청, ‘커피 한잔을 곁들여 즐기는 계절학기’
인천광역시청, ‘커피 한잔을 곁들여 즐기는 계절학기’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7.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인천] 섬세한 미성의 음색과 서정적인 멜로디로 1990년대 초반, 포크음악 붐을 일으켰던 싱어송라이터 박학기가 7월 17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커피콘서트>의 상반기 무대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맑고 깨끗한 음성으로 음악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그는 89년 데뷔 앨범인 <향기로운 추억>을 크게 히트시키며 89년 ‘골든 디스크 신인상’을 비롯해 10대 가수상 등 많은 상을 휩쓸며 음악계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이후 1990년대 후반까지 6장의 정규 앨범과 1장의 베스트 앨범을 통해 ‘자꾸 서성이게 돼’, ‘유난히’, ‘날 사랑했다면’ 등을 히트시키며, 서정성과 진정성을 담아냈던 한국 포크음악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이번 시간에는 ‘향기로운 추억’, ‘비타민’, ‘아름다운 세상’ 등 긍정의 힘을 노래하는 그의 대표곡들을 부르며 그간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팝그룹 ‘빨간의자’의 보컬수경이 피아노 반주와 코러스를 맡아 함께 무대에 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