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19:00 (월)
함소원 부부싸움 진화 육아..
함소원 부부싸움 진화 육아..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6.1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아내의 맛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바깥일로 바쁜 함소원 대신 육아를 전담하고 있는 진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는 아내 함소원이 홈쇼핑 방송을 하는 동안 혼자서 딸 혜정을 돌봤다. 칭얼거리며 잠투정을 하는 아이를 어렵게 재운 뒤 집에 찾아온 친구에게 진화는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24시간 긴장 모드다. 탈모도 생겼다. 원래는 머리숱이 지금의 두배였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아기를 낳고 나서 생각이 많아졌다. 불면증이 심해져서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우고 아침에 커피 한잔이랑 에너지 드링크로 버틴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홈쇼핑 방송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함소원은 어질러진 집을 보고 화가 났다. 급기야 화장실에 내버려진 똥기저귀에 폭발한 함소원은 진화에 “여보 나 밖에서 열심히 일하고 들어왔어. 솔직히 너무 피곤하다”라고 쏘아붙였다. 지칠대로 지친 진화 역시 “그럼 난 놀았어? 나도 안 쉬고 아기 봤잖아. 아기가 울어서 치울 틈도 없었다”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