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0:00 (화)
‘컬투쇼’ 김태균은 예능..
‘컬투쇼’ 김태균은 예능..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6.1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보이는 라디오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장현성이 스페셜JD로 참여해 이야기를 나눴다.

장현성은 "영화 홍보차 '컬투쇼'에 게스트로 몇 번 나온 적은 있는데, 이렇게 DJ로는 처음이다. 제가 타 방송에서 장항준 감독과 함께 DJ를 대타로 몇 번 한 적이 있다. 그 때는 라디오 부스에서 둘이 했었다. '컬투쇼'는 이렇게 많은 분들과 함께 하니까 다시 태어나는 기분으로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며 열정을 보였다.

김태균은 "예능 프로그램에도 몇 번 출연하지 않으셨냐. 예능감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칭찬했고, 이에 장현성은 "예능도 가끔 나간다. 사실 예능이 어색하긴 하다. 그런데 어차피 할거면 열심히 하자는 생각이다. 하면 또 열심히 한다"며 웃었다.

청취자들은 장현성의 출연에 "예전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나왔던 두 아들이 많이 컸겠다"고 두 아들의 근황을 궁금해했다. 이에 장현성은 "첫째는 거의 어른이 다 되어간다. 첫째는 이제 고등학생이고, 둘째는 초등학교 6학년이다. 첫째한테는 최근에 면도기를 사줬다. 키도 벌써 나만큼 컸다"고 말하며 흐뭇해했다.

장현성은 tvN 드라마 '시그널'을 언급하는 청취자의 말에 "'시그널'에서 제가 악역이었다. 제가 착한 역과 나쁜 역을 골고루 했는데, 악역을 맡은 작품이 스코어가 좋았다. 아무래도 센 역할이 기억에 많이 남으시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