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09:00 (월)
‘전영록 전부인’ 12일 밤..
‘전영록 전부인’ 12일 밤..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6.15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2일 밤 방송된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이미영의 두 번째 인생이야기를 공개한다.

지난 6일 방송 이후 우여곡절 많았던 여자의 삶을 살아온 배우 이미영의 이야기에 관심이 쏟아졌다. 두 번의 결혼과 이혼에 관한 진실,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사랑하는 두 딸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낸 모습에서 눈물을 거두고 희망과 행복을 찾고 싶은 배우 이미명에 대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오늘 밤 방송된 ‘마이웨이’에서 배우 이미영은 언제나 넉넉하고 따뜻함으로 후배들을 보듬어주고 위안을 주는 배우 박원숙을 만나기 위해 남해로 떠난다.

우여곡절 많은 인생을 살았기에 평소에도 상처 있는 여성들의 대모 역할을 하고 있다는 박원숙은 아끼는 후배를 위해 남해산 진수성찬 뿐 아니라 다양한 선물까지 준비해 이미영을 살뜰히 챙겼다. 

이혼 후 단역 생활을 하면서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때에 사기 당한 이야기 등 그동안 속 깊이 꽁꽁 숨겨두었던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시작하던 이미영은 “수십 년 우을증에 시달려오다. 귀신에 쓰여 굿까지 했었다”라며 생애 처음으로 빙의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이미영은 “힘든 시절 사람들에게는 안 보이는 것이 나에게만 보이는 경우가 생기면서, 아기 소리를 냈다가 할아버지 소리를 냈다가 남자 소리도 낸다고 하더라, 너무 힘이 들었다. 그때는 제정신이 아니었던 거 같다. 누군가 나를 끄는 것처럼... 삶이 정말 너무 힘이 들었다”며 하루하루가 지옥이었고 암흑이었던 날들에 대해 고백했다,

한편, 1978년 17세 때 4000대 1의 경쟁을 뚫고 '미스 해태' 대상을 탄 이미영은 1979년 MBC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광고와 드라마로 인기를 누린 후 1983년 영화 '대학 신입생 오달자의 봄'에 함께 출연한 당대 톱스타 전영록과 사귀게 됐다. 

1985년 그와 결혼하면서 연예계를 떠났다. 슬하에 딸 전보람(나이 33)과 전우람(RAMI, 나이 32)을 뒀다. 전보람은 2017년 5월 그룹 '티아라'를 탈퇴하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전우람은 그룹 '디유닛'의 멤버다. 

이미영은 전남편 전영록과 이혼한 이후 재혼했지만 또다시 이혼하며 두번의 아픔을 겪었다. 그는 올해 나이 59세이며 전남편 전영록은 66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