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21:00 (화)
강남구, ‘면허증 반납한 고령운전자에 교통비 지원’
강남구, ‘면허증 반납한 고령운전자에 교통비 지원’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6.1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남구청
사진=강남구청

 

[굿데일리뉴스=강남]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으로 도약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달 1일부터 올해 말까지 강남구 거주 70세 이상 운전자가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할 경우 10만원이 충전된 선불교통카드를 지원한다.

구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와 관련해 작년 12월 ‘서울특별시 강남구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에 관한 조례’를 제정․공포하고, 지난 3월 구의회 의결을 통해 추가경정예산으로 1억원을 확보해 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운전자 1000명에게 교통카드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관내 70세 이상 인구(1949년 12월 31일 이전 출생)는 2018년 말 기준 전체의 8%인 4만3346명으로, 2013년 3만2261명 이후 연평균 5% 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이중 57.5%인 2만4943명이 면허증을 소지하고 있다.

이광우 교통행정과장은 “사업 시행 후 지난 5월 한 달간 360명이 신청했다”면서 “고령운전자 면허증 자진 반납을 통해 필(必)환경도시 강남에 걸맞은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