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16:00 (월)
문근영X김선호, '유령을 잡아라' 출연 확정…'시너지 폭발' 기대감.
문근영X김선호, '유령을 잡아라' 출연 확정…'시너지 폭발' 기대감.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5.23 0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나무엑터스, 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배우 문근영, 김선호가 케이블채널 tvN 새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 출연한다.


2019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문근영, 김선호가 주연으로 호흡을 맞춘다.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신출귀몰 지하철 유령을 잡기 위해 벌이는 오싹달달 로맨틱 수사 소동극. 


문근영은 지하철 경찰대 신참 ‘유령’ 역을 맡았다. 유령은 불의 앞에 생각보다 행동이 앞서는 열정 충만한 인물. 지하철에서 실종된 쌍둥이 동생을 찾기 위해 집념 하나로 초능력에 가까운 공간지각능력을 갖게 된 유령이 지하철 경찰대의 유일한 신입 지원자로 나선다. ‘유령을 잡아라’로 4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문근영은 대체 불가한 존재감과 탄탄한 연기 공력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문근영이 지하철 경찰대의 문제적 신참으로 선보일 연기 변신에 기대가 높아진다. 


김선호는 지하철 경찰대 반장 고지석 역을 맡았다. 고지석은 경찰대 수석 졸업생이지만, 고지식에 가까운 신중함과 소심함, 융통성 제로의 인물. 맡는 사건마다 불운의 아이콘이 된 그의 인생이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는 유령의 등장과 함께 아수라장이 된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대세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는 김선호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이 작품은 저마다의 사연으로 지하철 경찰이 된 문근영, 김선호를 통해 지하세계의 다양한 사건사고와 인간적인 이야기, 반격의 한탕을 담은 드라마"라며 "문근영, 김선호의 만남이 선사할 시너지 폭발을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