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06:00 (수)
복지재단 이사장 범죄 실화? 유승현, 말문 막힌 범죄 근황 '양촌읍에서 무슨 일'
복지재단 이사장 범죄 실화? 유승현, 말문 막힌 범죄 근황 '양촌읍에서 무슨 일'
  • 이지훈 기자
  • 승인 2019.05.16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이지훈 기자] 유승현 김포시의회 전 의장의 어처구니 없는 선택이 우리 사회와 지역 정치권에 적잖은 충격파를 던지면서 그가 어디 소속인지 질문이 실시간으로 쏟아지고 있다.

유승현 이름 석자는 이에 '말문 막힌 충격적 범죄' 속에서 수면 위로 떠올랐으며 정치인이 살인에 가담했다는 충격적 이슈는 당분간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유승현 전 의장은 올해 55살로 53살 아내를 수차례 구타해 사망하게 한 혐의로 쇠고랑을 차게 됐다.

유승현은 관련된 모든 혐의를 현재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가 왜 범죄 후 경찰에 직접 전화를 해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는지 의문부호가 커지고 있다.

폭행치사 혐의로 체포된 유승현은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지역 시민들은 물론이고 국민적 충격은 더더욱 크다.

지난 2002년 정치권에 문을 두드린 그는 지역민으로부터 그간 이성적이고 성실한 인물로 소문나 있었다.

그런 유 씨가 말문이 막힐 정도의 범죄를 저지르면서 국민은 '수십만 볼트의 전류에 감전된 듯한 충격'이라고 개탄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