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제주관광공사, ‘2000명 대만 암웨이 인센티브단 크루즈로 제주 방문’
제주관광공사, ‘2000명 대만 암웨이 인센티브단 크루즈로 제주 방문’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4.05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제주] 대만발 인센티브 단체가 크루즈로 제주를 방문, 사드 여파로 침체된 제주 크루즈 관광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에 따르면, 오는 4월 5일(금) 대만 암웨이 인센티브 단체 2,000여명이 “코스타 아틀란티카”호를 타고 제주에 입항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센티브 단체는 대만 기업 인센티브 유치를 위해 도, 공사, 제주컨벤션뷰로가 공동으로 대만 기업 인센티브 시장을 겨냥, 2년 전부터 집중적으로 노력한 결과로 이루어졋다.

금번 제주 기항은 12시에 제주에 입항, 성산일출봉, 천지연폭포, 외돌개, 동문시장 등 제주의 주요 관광자원을 돌아보고 지역 상권 내 쇼핑 후 저녁 8시에 출항함으로써, 제주 지역내 활발한 소비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인센티브단 관광객들에게 제주의 전통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 및 환영 메시지를 전달하고, 성산일출봉 등반에 따른 인증서를 증정함으로써, 제주방문에 대한 좋은 추억을 선사하고 향후 재방문을 유도한다.

이번 인센티브단은 3월 31일 대만 기륭항을 출발, 일본 고치와 오사카를 거쳐 제주를 기항 후 대만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크루즈시장 다변화와 신규 크루즈 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공격적인 선사 세일즈와 업계 공동 마케팅을 전개해 왔으며, 그 성과로 올해 대만발 크루즈가 7항차, 약 15,000명의 대만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올 한해에도 신규 크루즈 유치 및 노선 개발을 위하여 대만을 비롯한 일본, 홍콩의 선사 및 모객 여행사 대상 세일즈를 전개하고 기존 네트워크를 활용한 기항 확대와 기항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