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순창군청, ‘“정구 국가대표 선발전 2개 대회”개최’
순창군청, ‘“정구 국가대표 선발전 2개 대회”개최’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4.05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순창] 정구의 메카로 알려진 순창군에서 ‘제16회 세계정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 본선 1ㆍ2차, 최종선발전’이 오는 12일부터 20일까지 9일간 열린다.

이번 선발전은 대한정구협회(회장 이계왕)가 주최하고 전북정구연맹(회장 신동식)이 주관하며 전라북도와 순창군이 후원한다. 실업팀과 대학팀, 고등학교팀 등 총 300여명이 참가해 공설운동장내 하드코트에서 실력을 겨룰예정이다.

경기방식은 남녀 각각 42조와 30조를 6개 블록으로 나눠 1차 예선리그를 하고 각 블록 1, 2위가 2차전에 자동 진출한다. 이어 각 블록 3위는 추첨에 의하여 3조씩 두 개 블록으로 나눠 각 블록 1~2위가 2차전에 진출한다.

2차전에 진출한 16조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최종 결승에 오른 조는 패자부활전으로 오른 조와 결승을 갖고 최종 1위가 국가대표로 자동 확정된다.

복식의 경우에는 2차 선발전 최종 1위와 함께 3차 선발전(15강전)을 거친 최종 1위가 국가대표 자격을 얻는다. 이번 대회로 남녀 각각 복식 2팀, 단식 2명 총 6명이 국가대표가 되며, 경기력향상위원회 자체 내부규정에 의하여 남녀 각 4명을 대표 상비군으로 전형한다.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에는 순창군청 소속 오승규, 황주연, 김선근, 김병국 선수가 일반부로 출전하고, 순창제일고 남자팀 서범규, 김민중 선수가 출전 자격을 얻었다.

이외에도 2019년도 한국주니어 국가대표 최종선발전도 다음달 30일부터 6월 3일까지 5일간 열린다. 고등학교 선수만 참가하는 이번 선발전은 제1회 아시아정구주니어선수권대회 대표 선발전(18세부)을 겸하고 있어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순창군이 국가대표 선발전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 중 하나는 경기력 향상을 위해 선수들이 전지훈련차 경기장을 미리 찾고 있어 전지훈련부터 경기당일까지 선수단 방문으로 지역경제에 활기가 돌기 때문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 야구대회 개최 이후 이번 정구 국가대표 선발전으로 300여명의 선수단이 순창을 찾을 것으로 보여 다시 한 번 지역경제 활성화에 훈풍이 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