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전라남도청, ‘목포·영암 고용위기지역 1년 연장’
전라남도청, ‘목포·영암 고용위기지역 1년 연장’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4.0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청

[굿데일리뉴스=전남] 전라남도는 목포영암지역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1년 연장돼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고용 회복이 기대된다고 5일 밝혔다.

연장 기간은 2020년 5월 3일까지다. 목포영암 지역 사업주 지원, 노동자 지원,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중앙정부의 대규모 재정지원을 받게 된다.

그동안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에 따른 지원 규모는 67개 사업, 1천846억 원이었다.

사업별로 생활안정자금 지원 확대 등 근로 실직자 지원에 237억 원, 조선부품기업 위기극복 지원 등 소상공인·중소기업·협력업체 지원에 105억 원,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우대 등 대체·보완산업 육성 및 기업 유치에 129억 원이 투입됐다. 또 남해안 철도건설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524억 원, 특별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유동성 지원에 478억 원, 중소형선박 공동건조시설 구축 등 기타 목적예비비 사업에 374억 원 등이 지원됐다.

전라남도는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만료일이 5월 3일로 다가옴에 따라 목포시, 영암군과 함께 지역경제 상황을 진단하고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연장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 결과 고용노동부 민관합동조사단의 현장실사 후 심의를 통해 1년 연장이 최종 결정됐다.

목포영암 지역산업의 근간이 되는 조선산업의 침체가 지속되면서 지난해 지정 당시 조선업 관련 종사자가 2015년에 비해 1만 2천여 명이 줄어드는 등 고용지표가 악화됐다.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업 수주 현황이 조금씩 개선되고 있는 상황에도, 관련 사업체가 폐업하고, 주요 생산인력인 청년층의 유출이 회복되지 않았다. 음식·숙박업 역시 원룸 공실률 증가, 음식점 폐업 등 침체기에 머물러 있다.

김신남 전라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목포, 영암, 해남이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여러 가지 정책과 지원을 통해 고용위기를 타개하고자 했으나 1년 단기 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기간 연장을 계기로 목포와 영암뿐만 아니라 도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고용 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