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00:00 (목)
소방청, ‘강원 고성 산불에 전국에서 소방차 출동’
소방청, ‘강원 고성 산불에 전국에서 소방차 출동’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4.0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행정자치]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4일 저녁 7시 17분(신고접수 시각) 강원도 고성군에서 발생한 산불이 건조한 상태에서 강풍으로 인해 급속히 확산되어 피해가 커짐에 따라 4일 밤 9시 44분에 화재비상 최고단계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전국에 있는 가용 소방력 총동원 명령을 시달하였다.

이에 따라 시·도 소방본부장과 전 소방서장을 비상대기 정위치 근무 지시를 내리고 제주도를 제외한 서울, 인천, 대전, 세종, 경기, 충북, 충남, 경북은 가용소방차량의 2분의 1, 부산, 대구, 울산, 전북, 전남, 경남은 가용소방차량의 3분의 1을 지원 출동하도록 했다. 강원 소방의 52대를 포함하여 총 872대가 화재진압에 나섰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공무원만도 3,251명이며, 이 밖에도 산림청 진화대원, 의용소방대원, 군인, 시·군 공무원, 경찰 등 총 1만여 명을 투입하여 본격적으로 진화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러한 조치는 2017년 7월 소방청 개청 이후 육상재난대응을 총괄하는 소방이 대형재난에 대하여 관할 지역 구분 없이 국가적 차원에서 총력 대응하도록 출동지침을 전환하면서 과거보다 더 신속하게 이루어진 것이다. 단일화재에 대하여 관할 지역이 아닌 다른 시·도에서 소방력을 지원한 것으로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이다.

전국 소방서에서 출동한 소방차는 자원집결소에 모여 화재진압 활동지역을 배정받고 현장으로 이동해 직접적인 화재진압은 물론, 방어선 구축, 잔불정리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