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이매리 글이 삭제? 외압? 죽이기?
이매리 글이 삭제? 외압? 죽이기?
  • 이지훈
  • 승인 2019.03.27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 뉴스=이지훈 기자] 방송인 이매리 씨가 일부 '고위인사'를 저격, 미투를 시작한다는 방침을 천명했다.

현재 카타르에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진 이매리 씨의 이 같은 행보를 두고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복수의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씨는 자신도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그 피해 사례를 4월로 예정된 '미투'에서 수면 위로 끌어 올릴 예정.

이매리는 이에 대해 '서지현, 윤지오  씨를 보고 용기를 얻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이 같은 개인적 행보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언급했으며 이 글을 통해 그녀는 '악마들, 공범자'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그녀가 공개적으로 언급한 인물은 현 정부 장관급 인사, 방송인 출신 전 국회의원, 대기업 임원이다.

이매리는 그러나 이 글이 언론을 통해 이슈화된 뒤 곧바로 삭제해 그 배경에 관심이 뜨겁다.

일각에선 그녀에 대한 '외압'이 본격화된 것 아니냐, 즉 이매리 죽이기가 본격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씨의 '미투'에는 시민단체도 합류할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