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손석희 망신주기 '최고조'
손석희 망신주기 '최고조'
  • 이지훈
  • 승인 2019.01.24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 뉴스=이지훈 기자] 손석희 앵커 이름이 이슈의 중심에 섰다. 손 앵커와 대립각을 형성한 인물은 프리랜서 기자. 둘 중 한명은 거짓말을 하고 있는데, 정답은 이미 나왔다는 게 네티즌들의 공통된 반응.

손석희는 이에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과 논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 시민들은 손석희를 완벽하게 제거하기 위해 적폐세력들이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즉, 전형적인 허위 고소 사건의 중심에는 언론계의 또 다른 적폐와 정치권의 적폐들이 있을 것이라는 합리적은 의혹 제기다.

한마디로 '모함'인데 왜 그들이 손 씨를 타켓으로 삼았는지가 의문부호다.

일각에선 녹음가지 한 것을 보면, 손석희를 물먹이기 위해 의도적으로 찾아간 것이라는 반응까지 나온다. 이에 따라 '피해자'라고 주장한 프리랜서가 누구로부터 사주를 받았는지 궁금하다는 네티즌들의 질문도 실시간으로 쏟아진다.

손석희 때리기에 나선 인물은 '자신에게 일자리를 제안했으며 내가 이를 거절하니까 나를 폭행했다'는 입장.

시민들은 "심히 말도 안되는 논리"라며 "수상하고 이상하다"고 일갈하고 있다. 한 시민은 "손 앵커 죽이기 작업이 본격화됐다"고 했다.

또 다른 시민은 "니가 맞았다면 니가 100% 잘못을 한 것 같다"고 조롱했다. 네티즌은 "왜 손석희는 실명을 공개하고 프리랜서는 실명을 공개하지 않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내사 착수라는 선정적 언론들의 선정적 보도도 손 앵커 죽이기에 한 몫을 하고 있다는 비판도 덩달아 나오고 있다.

한 시청자는 "뫼비우스적 적폐 구조가 이 사안의 핵심"이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428번길25-3층
  • 대표전화 : 070)8285-6008
  • 전화 : 010-8439-1600
  • 팩스 : 031-376-60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효정
  • 명칭 : 굿데일리
  • 제호 : 굿데일리
  • 등록번호 : 경기 아 50516
  • 등록일 : 2012-10-10
  • 발행일 : 2012-10-10
  • 발행인 : 양종식
  • 편집인 : 양종식
  • 굿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굿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