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19:00 (수)
경기도청,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 개소’
경기도청,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 개소’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1.24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경기] 고양시는 지난 23일 방송‧영상‧미디어 콘텐츠 분야 스타트업의 창업과 육성을 담당할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 시작을 알렸다.

‘경기문화창조허브’는 권역별 특화 콘텐츠 창업을 육성하고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한 경기도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 창업지원 사업이다.

고양시는 판교, 광교, 의정부, 시흥에 이은 다섯 번째 사업 조성지로 2018년 4월 도비 30억원 유치를 확정했으며, 이는 공모방식으로 선정된 최초 사례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이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하듯 개소식에는 이재명 도지사,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해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 김달수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조현숙 고양시의회 환경경제위원회 위원장 등 도‧시 의회 주요 인사 20여 명과 전국의 주요 방송‧영상 콘텐츠 기관 및 기업, 고양허브 입주사 등 총 150여 명이 참석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특히 이날 행사 중에 경기도와 고양시 그리고 주식회사 카카오 간 ‘방송‧영상‧뉴미디어 산업 육성 및 활성화 업무 협약식’이 진행되어 눈길을 끌었는데, 이는 지자체 지원 사업을 넘어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보다 실질적이고 현장 밀착적인 사업 추진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는 고양시 특화분야인 방송‧영상‧미디어 콘텐츠 산업중심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창작자, 예비창업자,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입주 공간과 스마트 오피스, 창작 장비 등을 지원함과 동시에 사업기획 및 투자‧판로 개척을 위한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까지 운영한다.

시설은 총 3개 층으로 이뤄져 있으며 ▲창업 프로젝트 협업 공간인 코워킹스페이스 ▲오픈스페이스 ▲회의실 ▲강의실 ▲입주기업 공간 등을 갖추고 있다. 지난 해 10월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10개 기업이 입주를 마쳤으며, 시설이 조성된 ‘일산방송 COMPLEX’에는 이미 다수의 영화 후반작업 기업, 콘텐츠 관련 기업들이 입주해있어 이들과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고양시는 고양 허브 운영을 통해 2020년까지 창업 174건, 일자리창출 405건, 스타트업 지원 525건을 목표로 청년들의 자립기반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는 국내 유일의 수중촬영 스튜디오인 고양아쿠아스튜디오를 중심으로 영상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는 등 방송‧영상‧콘텐츠 산업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며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가 우리시의 1순위 주력산업인 방송‧영상산업의 중심이자 경기 서북부 유일의 콘텐츠 창업 거점으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주길 바란다”고 기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