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18:00 (토)
홍준표 자살 미화 풍토, "좌파들이 하면 '촌철살인' 미화, 우파들이 하면 '막말'
홍준표 자살 미화 풍토, "좌파들이 하면 '촌철살인' 미화, 우파들이 하면 '막말'
  • 장유창 기자
  • 승인 2018.07.31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회찬 의원에 대한 사회적인 안타까움이 쏟아지고 있는 것에 대해 못마땅한 심경을 드러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지방선거 참패 직후 당직을 사퇴하고 미국에 머물고 있는 홍 전 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사망과 관련해 "그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 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오죽 답답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는지 일견 이해는 가지만 그래도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 다른 범죄"라며 "사회 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아울러 그러한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젠 고쳐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홍 전 대표의 글에 즉각 논평을 내고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예의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노회찬 의원의 사망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것은 고인의 생전의 삶의 궤적을 볼 때 상식"이라며 "죽음을 미화한다느니, 그런 것은 정상사회가 아니라느니 훈계조로 언급하는 것은 한 번도 약자와 소외된 사람을 위해 살아보지 못하거나 그런 가치관조차 갖지 못한 사람이 갖는 콤플렉스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제1야당 대표를 지낸 사람이라면 응당 노 의원의 비운에 대해 함께 걱정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홍 전 대표는 그렇게 잊히는 게 두렵나. 타국(미국)에서 잔혹한 노이즈 마케팅이나 벌이는 홍 전 대표는 자중자애하시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비판이 쏟아지자 2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같은 말을 해도 좌파들이 하면 촌철살인이라고 미화하고 우파들이 하면 막말이라고 비난하는 이상한 세상이 됐다"며 "맞는 말도 막말이라고 폄훼하는 괴벨스공화국이 돼가고 있다. 참으로 개탄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