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류현진, 배지현과 결혼후 첫 선발 등판 실망스런 투구!
류현진, 배지현과 결혼후 첫 선발 등판 실망스런 투구!
  • 굿데일리
  • 승인 2018.04.03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동갑내기 배지현 아나운서(31)와 결혼식을 올리고 신혼을 즐기고 있는 새신랑 류현진(31·LA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2018시즌 첫 등판에서 볼넷을 5개나 내주는 등 제구 난조를 겪으며 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조기 강판당하는 부진을 보였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3⅔이닝 5안타와 5볼넷 2탈삼진 3실점했다. 

류현진의 이날 최고구속 92마일(약 148㎞)까지 나오며 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 커터,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구사했지만 제구에 어려움을 보이며 힘든 경기를 했다. 

4회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 놓고 3-3 동점을 허용한 뒤 페드로 바에즈에게 마운드를 넘기며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1회 초 다저스 타선이 애리조나 선발투수 타이후안 워커를 상대로 톱타자 족 피더슨의 2루타에 이른 코리 시거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고, 1사 후에는 야스마니 그란달의 우중월 투런포가 터져 3-0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타선의 도움에도 류현진은 경기를 유리하게 끌고 가지 못했다. 

1회 말 선두타자 데이빗 페랄타와 케텔 마르테를 유격수 땅볼과 투수 땅볼로 처리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는 듯 했다.

하지만 류현진을 상대로 지난해까지 타율 0.429를 기록했던 3번 타자 천적 폴 골드슈미트에게 가운데 담장을 곧장 맞추는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 AJ 폴락에게 좌익선상으로 흐르는 2루타를 내주며 첫 실점을 했다.

2회에는 제이크 램의 안타성 타구를 절묘한 수비 시프트에 이어 1루 커버 플레이로 아웃으로 돌렸다. 2사후 알렉스 아빌라에게 첫 볼넷을 내줬지만 투수 타이후안 워커를 땅볼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3회에도 위기가 계속됐다. 데이빗 페랄타의 외야로 뻗어 나가는 타구를 좌익수 맷 켐프가 몸을 날려 잡았지만 마르테에게 곧바로 3루타를 맞았다. 

천적 골드슈미트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폴락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오윙스에게 또 다시 볼넷을 허용했다. 2사 만루에서 램에게 한 개의 스트라이크도 던지지 못하고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며 위기에 몰렸으나 닉 아메드를 좌익수 뜬 공으로 잡아내고 위기에서 벗어났다. 

4회에도 제구가 잡히지 않으며 선두타자 아빌라를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후속 타자를 병살로 잡았지만 페랄타에게 안타를 내준 뒤 마르테에게 연타석 3루타를 맞으며 3번째 실점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한편 류현진은 동갑내기 배지현 아나운서(31)와 지난 1월5일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리고 달콤한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428번길25-3층
  • 대표전화 : 070)8285-6008
  • 전화 : 010-8439-1600
  • 팩스 : 031-376-60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효정
  • 명칭 : 굿데일리
  • 제호 : 굿데일리
  • 등록번호 : 경기 아 50516
  • 등록일 : 2012-10-10
  • 발행일 : 2012-10-10
  • 발행인 : 양종식
  • 편집인 : 양종식
  • 굿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굿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