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딸기수도 논산, 딸기향 솔∼솔∼ 퍼질 준비 ‘이상무’
딸기수도 논산, 딸기향 솔∼솔∼ 퍼질 준비 ‘이상무’
  • 굿데일리
  • 승인 2018.03.19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딸기축제 4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새콤달콤 ‘활짝’

논산시가 2018 논산딸기축제 성공개최를 위한 지혜를 모았다. 논산시는 19일 회의실에서 축제추진위원회 임원, 자문위원, 관계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논산딸기축제 추진상황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총괄보고, 부서별 추진상황보고에 이어 축제추진에 따른 문제점과 해결방안 강구를 위한 자유토론 시간으로 진행됐다. ‘딸기향에 실려오는 새봄의 초대’라는 주제로 열리는 논산딸기축제는 오는 4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논산천둔치 및 관내 딸기밭 일원에서 5개분야 90개 다양한 행사로 펼쳐진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딸기떡 길게 뽑기, 딸기비빔밥 만들기 등 고품질 논산딸기의 우수성 알리기와 선샤인랜드·탑정호·강경근대역사문화거리 등 논산 명품 관광자원과 축제와의 연계 운영 등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특히, 매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주차공간 확보방안, 우천 시 대책, 축제 공간 배치, 향토음식점 개선 등 문제점 및 개선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올해 축제는 세계 최고의 품질과 맛을 자랑하는 논산 딸기를 알리고 논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체험과 문화행사를 통해 보고 느끼고 맛볼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 마련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자전거 소풍길 대행진, 해설사와 함께 떠나는 논산여행 등 딸기와 문화·관광을 접목한 다양한 문화예술프로그램은 물론, 지난해 12월 홍콩시장 개척을 계기로 딸기 수출시장 확대를 위한 외국인 행사 확대 등 논산딸기 세계화를 위한 프로그램 강화해 2018 딸기축제를 더욱 알차게 구성했다.

황명선 시장은“다각적인 홍보를 통한 전국 관광객 유입 및 세계축제로 도약, 다양한 볼거리와 딸기체험프로그램 확대, 국방대·육군훈련소·항공학교 등 논산이 가진 지역특수성을 활용한 프로그램 개발 등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제시된 문제점을 좋은 축제로 나아가는 밑거름으로 삼아 문화체육관광부 최우수 축제 지정은 물론,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규모있고 내실있는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논산딸기축제는 지난 2011년 충청남도 우수축제선정, 대표브랜드상 지역축제부분 최우수상, 2014, 2015년에는 충청남도 대표축제로 선정돼 지역경제, 문화발전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을 뿐 아니라, 2015년 논산청정딸기 산업 ‘우수특구’ 선정, 2016년 대한민국 환경대상 친환경농산물 부문 선정, 2017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 ‘지역축제부문’에서 2년연속 수상하며 논산 친환경딸기 브랜드의 저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지난해 4월5일부터 9일까지 논산천둔치와 딸기밭 일원에서 펼쳐진 논산딸기축제는 전국에서 56만여명의 관람객이 찾았으며 220억여원의 지역경제 유발효과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428번길25-3층
  • 대표전화 : 070)8285-6008
  • 전화 : 010-8439-1600
  • 팩스 : 031-245-6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효정
  • 명칭 : 굿데일리
  • 제호 : 굿데일리
  • 등록번호 : 경기 아 50516
  • 등록일 : 2012-10-10
  • 발행일 : 2012-10-10
  • 발행인 : 양종식
  • 편집인 : 양종식
  • 굿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굿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