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22:00 (목)
KPGA, ㈜골프존에 ‘덕춘상(최저타수상)’ 명칭 사용권 부여
KPGA, ㈜골프존에 ‘덕춘상(최저타수상)’ 명칭 사용권 부여
  • 박민지 기자
  • 승인 2018.03.09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양휘부, 이하 KPGA)와 ㈜골프존이 공식 스폰서십 체결을 통해 다시 한 번 손을 맞잡았다.

9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KPGA빌딩에서 진행된 조인식에는 골프존 박기원 대표와 KPGA양휘부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KPGA 코리안투어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KPGA 코리안투어 ‘덕춘상(최저타수상)’은 향후 2년간 ‘골프존 덕춘상(최저타수상)’으로 수여될 예정이다.

덕춘상(최저타수상)은 한 시즌 총 라운드의 40% 이상을 소화한 선수 중 가장 적은 평균타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대한민국 최초의 프로골퍼 연덕춘(1916∼2004)을 기리기 위해 명명됐다.

골프존과 KPGA는 지난 1월 전략적 신규 콘텐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협약을 통해 관계를 더욱 견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골프존 박기원 대표는 “지난 MOU에 이어 KPGA 코리안투어와 스폰서십을 체결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 골프존과 KPGA가 힘을 모아 국내 골프 산업에 긍정적인 변화의 바람을 불러 일으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PGA 양휘부 회장은 “KPGA 코리안투어에 힘을 실어준 골프존에 감사드린다. 향후 온, 오프라인 골프 산업이 동반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양 측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골프존은 2012년 세계 최초의 스크린골프 대회인 GTOUR를 출범하며 새로운 골프문화를 창출해왔다. 올해로 7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GTOUR는 대회 출신 선수들이 필드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며 골프 산업 확장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김홍택(25.AB&I)은 GTOUR에서 우승한 후 ‘카이도시리즈 동아회원권그룹 다이내믹부산 오픈’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필드의 강자로 우뚝 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