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네이버 다음 실시간 이슈검색어 1위 오른 사건 목격자 증언!

신정윤 기자l승인2017.09.12l수정2017.09.12 15: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시내를 운행하는 '240번 버스'가 12일 네이버와 다음 양대 주요 포털의 실시간 이슈 검색어 1위에 올라와 네티즌들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전날인 11일 오후 6시 55분경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게시판에 240번 버스에 대한 민원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에 따르면 20분 전 쯤 퇴근 시간이라 사람들이 꽉 차 있었고 건대역에서 사람들이 차례로 내리고 있는 상황에서 5살 정도 돼 보이는 아이가 내리고 엄마가 뒤따라 내리려는 찰라 버스는 문을 닫고 출발해 버렸다.

아이 엄마가 울부짖으며 "아이만 내렸다"며 내려 달라고 호소 했지만 버스는 무시하고 출발 했고 결국 아이 엄마는 다음 정류장에서 내려 울면서 아이를 향해 뛰어갔다고 한다.

이 글은 전날 오후 늦게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며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문제가 불거지자 서울시도 진상 조사에 나섰다. 시는 민원 글을 토대로 해당 240번 버스 기사를 불러 경위서를 받았고, 문제의 버스 내부에 설치된 CCTV 영상을 입수해 자체 분석했다.

시의 CCTV 분석과 240번 버스기사가 제출한 경위서 내용을 종합하면 이 버스는 문제의 정류장에서 출입문을 연 뒤 16초 뒤 문을 닫고 출발했다. 그리고 10m가량 지나 2차로로 진입했고, 20초가량 지난 뒤 다음 정류장에 정차했다.

시 관계자는 "당시 240번 버스가 매우 혼잡했고, 여자아이는 문이 닫히기 직전에 내렸다"며 "CCTV에는 소리가 녹음되지 않지만, 표정 등으로 미뤄 봤을 때 버스 운전기사는 출발한 지 10초가량 지난 뒤 상황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버스기사는 이미 2차로로 진입한 이후이기 때문에 다음 정류장에서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을 하차시키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240번 버스의 소속 회사인 관계자는 12일 매체와의 통화에서 "240번 버스 운전기사가 오늘 영업소에 출근해서야 해당 사실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CCTV를 확인하고, 240번 버스를 운전한 기사와 통화했다"면서 "기사가 문을 닫고 출발하는 상황에서 아이가 엄마와 떨어진 상황이라는 것을 몰랐다"고 설명했다.

신정윤 기자  powerman03@hanmail.net
<저작권자 © 굿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33 나동 201호  |  대표전화 : 070)8285-6008  |  전화 : 010-8439-1600  |  FAX : 031-245-60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516   |  등록일 : 2012년 10월 10일   |  발행연월일 : 2012년 10월10일  |  발행인 · 편집인 : 양종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효정
Copyright © 2017 굿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