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스토리 눈, 결혼정보업체에 간 황혼의 방여사 - 꽃 할배에 왜 반했나

신정윤 기자l승인2017.07.17l수정2017.07.17 20: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편과 사별 후 강원도에서 요양을 하고 있던 방 여사. 완쾌 후 딸들이 환갑 선물로 결혼정보회사 가입을 권유했다는데.

그곳에서 만난 7살 연상의 남자. 결혼정보업체의 정보에 따르면 남자는 강원도에서 산양삼 농장을 운영하며 25억 원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첫 만남에 직접 손에 흙을 묻혀가며 삼 4뿌리를 캐주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는 방여사. 이후 똑똑하고 자상한 모습에 마음의 문을 열게 됐다는데.

이후 만난 지 4개월 만에 함께 살 집을 짓기 위해 땅까지 구입했던 이들. 뒤늦게 찾아온 황혼의 사랑은 초고속 로맨스를 탄생시켰는데.

▶ 환갑선물로 온 남자 - 왜 그녀를 떠났나

남자를 믿고 땅을 사 강원도로 귀농한 방여사. 그런데 시간이 지난 지금, 모든 것을 속았다고 주장했다.

25억의 자산을 갖고 있는 것으로 생각했던 남자가 사실 기초생활수급자였다는 것! 그런데 이미 남자에게 수 천 만원을 건넸다는 방여사. 게다가 지난 1월엔 남자가 살던 집에서 짐을 싸 이사를 가버렸다고 했다.

이후 어렵게 다시 만난 남자. 그런데 남자는 오히려 자신이 방여사의 전원주택을 짓는데 이용당했다고 주장하는데. 과연 누구의 말이 맞는 걸까?

▶ 황혼의 초고속 로맨스 - 왜 진흙탕 싸움이 됐나

남자가 떠난 뒤 강원도에 남아 남자와 함께 살려고 했던 자리에 집을 짓고 있는 방여사. 집은 완공을 앞두고 있지만 남자는 돌아올 생각이 없다고 했다.

남자는 떠나갔지만 쉽게 용서할 수 없다는 그녀. 현재 그들은 차량 도난과 무고죄로 한차례씩 경찰 신고를 주고받으며 진흙탕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데. 서로에게 이용당했다고 주장하는 황혼의 남녀.

멋있고 다정했던 7살 연상의 꽃 할배와 수수하고 배려심 많던 방여사의 만남은 왜 진흙탕 싸움이 됐을까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만난 황혼의 남녀 전쟁으로 끝나버린 초고속 불꽃 로맨스를 7월 17일, 밤 9시 30분 <리얼스토리 눈>에서 만나본다.

 

 

신정윤 기자  powerman03@hanmail.net
<저작권자 © 굿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장안구 영화로33 나동 201호  |  대표전화 : 070)8285-6008  |  전화 : 010-8439-1600  |  FAX : 031-245-6002
등록번호 : 경기 아 50516   |  등록일 : 2012년 10월 10일   |  발행연월일 : 2012년 10월10일  |  발행인 · 편집인 : 양종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효정
Copyright © 2017 굿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