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정원스님, 얼마나 안타까웠으면 '살신성인'
정원스님, 얼마나 안타까웠으면 '살신성인'
  • 윤호원 기자
  • 승인 2017.01.08 04: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주변 열린시민마당에서 분신을 시도한 60대 남성이 스님으로 밝혀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사찰의 '정원스님'인 서모(64)씨는 이날 오후 10시 30분경 "경찰은 내란사범 박근혜를 체포하라"는 유서 형식의 글을 남기고 분신했다.

정원스님은 인화물질을 끼얹어 분신을 시도해 얼굴 등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인근 서울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광분신 현장에서는 "일체 민중들이 행복한 그 날까지 나의 발원은 끝이 없사오며 세세생생 보살도를 떠나지 않게 하옵소서, 박근혜는 내란 사범, 한·일 협정 매국질 즉각 손 떼고 물러나라"라는 내용의 문구가 적힌 스케치북이 발견됐다.

또한 해당 스케치북에는 "경찰은 내란사범 박근혜를 체포하라. 경찰의 공권력도 국민으로 부터 나온다. 경찰은 해산하라", "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나의 죽음이 어떤 집단의 이익이 아닌 민중의 승리가 되어야 한다. 제도화된 수사로 소신공양을 수식하지 마라. 나는 우주의 원소로 돌아가니 어떤 흔적도 남기지 마라"라는 글도 적혀 있었다.

정원스님은 이날 오후 8시 2분경 SNS에 "벗들이여 그동안 행복했소, 고마웠소, 고마운 마음 개별적으로 하지 못하오, 사랑하오, 민중이 승리하는, 촛불이 기필코 승리하기를 바라오"라며 "박근혜와 그 일당들을 반드시 몰아내야 합니다. 그리하여, 이 땅에 정의가 바로 서기를 간절히 바란다"라는 글을 적었다.

정원스님은 또 "촛불은 가슴에서 불붙여 활활 타오르도록 해야 합니다. 안녕, 부디 승리하여 행복해지기를…"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진효 2017-01-12 19:57:51
불의에 항거하신 스님.
배부르고 기름기 흐르는 사찰과 교회가
불의,불법을 외면하고 물질을 향유하기에 빠쁠 때
스님께서는 혈혈단신 그 악의무리들과 싸우셨고
최근 박근혜 범죄정차조폭일당이

사랑지기 2017-01-08 06:36:04
이른아침부터 참 서글픈 일이 있었던 것을 듣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부디 아무일 없이 다시 일어서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서목사같은 하늘의 뜻을 저버리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스스로의 몸까지 내어놓은 분도 있다니 그 분의 마음의 깊이를 헤아릴 수 없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428번길25-3층
  • 대표전화 : 070)8285-6008
  • 전화 : 010-8439-1600
  • 팩스 : 031-245-6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효정
  • 명칭 : 굿데일리
  • 제호 : 굿데일리
  • 등록번호 : 경기 아 50516
  • 등록일 : 2012-10-10
  • 발행일 : 2012-10-10
  • 발행인 : 양종식
  • 편집인 : 양종식
  • 굿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굿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